수술실 내 CCTV…"국공립 병원 우선 설치 검토"

MBC 최유찬 기사입력 2018-11-23 06:43 최종수정 2018-11-23 06:57

 

◀ 앵커 ▶

무면허·대리수술 문제가 잇따르면서 수술실 CCTV 설치를 의무화해야 한다는 요구가 커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우선 국공립 병원에라도 CCTV를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유찬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서울의 한 성형외과 수술실.

양악 수술을 끝낸 의사가 수술실을 떠납니다.

수술 후 봉합 부위 지혈은 간호조무사가 맡았습니다.

그런데 한 손으론 거즈를 누르고 다른 한 손으론 핸드폰도 만지고, 화장도 고칩니다.

하지만 2시간이 지나도 피가 멈추지 않자 수술실이 분주해지고, 급기야 119구급대가 들어옵니다.

결국 과출혈로 뇌사상태에 빠진 환자는 49일 만에 숨졌습니다.

단순 의료 사고인 줄 알았던 환자 가족은 뒤늦게 CCTV를 확인하고 나서야 간호조무사의 지혈 등 무면허 의료행위가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이나금/故 권대희 어머니]
"자식이 죽었는데 왜 죽었는지도 이유도 모르고 무조건 받아들일 수는 없지 않습니까. 진실을 밝히는 데는 이 CCTV가 가장 큰 역할을 했고…."

국회 앞에서는 수술실 CCTV 설치 법제화를 촉구하는 시민단체의 기자회견이 열렸습니다.

참석자들은 이미 대리수술 문제가 공론화됐는데도 국회와 정부가 뒷짐만 지고 있는 건 직무유기라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안기종/환자단체연합회 회장]
"정부가 안 나서고 국회가 안 나서면 국민이 나서야죠. 소위 목마른 사람이 우물 판다고…. 누구를 위한 정부고 누구를 위한 국회인지 묻고 싶고요."

정부는 우선 국공립 병원이라도 수술실에 CCTV를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
"국공립 병원들도 관리주체들이 각 부처별로 다르고 지자체에서 갖고 있는 병원들도 있어서 협의가 좀 필요한 부분이긴 합니다. (입법 과정 없이) 할 수는 있죠. 협의가 되면…."

국회에서도 일부 의원들이 수술실 CCTV 설치 의무화 법안을 준비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의사협회의 강경한 반대 입장에 막혀 쉽게 내놓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MBC뉴스 최유찬입니다.

Posted by 환자의목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맨 위로